동정

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 별세2022-08-20 14:57:00

8월20일 별세한 고(故) 윤영환 대웅제약 명예회장.   대웅제약

윤영환 대웅제약 명예회장이 20일(토) 오전 2시 별세했다. 향년 만 88세.

윤 명예회장은 대웅제약 창업주다. ‘좋은 약으로 국가를 돕는다’는 의약보국(醫藥報國) 신념으로 회사 경영을 넘어 국내 제약산업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1934년 경남 합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성균관대 약대를 졸업했다. 교사 생활을 거쳐 약국을 운영하다 1966년 대웅제약의 전신인 대한비타민을 인수하면서 기업 경영을 시작했다. 창업 초기부터 연구개발에 힘써온 고인은 1974년 국내 최초로 ‘우루사’ 연질캡슐, 1988년 국민 소화제 ‘베아제’를 출시했고 2001년 국내 바이오 신약 1호인 ‘이지에프(EGF)’를 순수 국내 생명공학 기술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윤 명예회장은 사재를 출연해 1984년 대웅재단, 2014년 석천나눔재단을 설립하며 글로벌 인재 육성과 국내외 생명공학 연구를 지원했다. 

유가족 측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빈소와 장지는 공개하지 않는다. 외부 조문은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가능하다. 온라인 추모관은 대웅제약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할 수 있다.

신승헌 기자 ssh@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