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내 코로나19 중증·위중 환자 30여명 ‘렘데시비르’ 투약 예정2020-07-01 16:06:00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중증 환자 30여명이 ‘렘데시비르’를 우선 투약받는다.

1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브리핑에서 “현재 국내 중증환자가 33명 정도 있는데, 아마 이들이 첫 번째 투약 대상이 될 것”이라며 “렘데시비르 투약 여부는 환자의 주치의가 판단한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렘데시비르는 여러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치료 기간을 단축했고, 통계적으로 의미가 불명확하긴 했지만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는 결과도 나왔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일단은 산소치료 대상이 되는 사람 중에서 발병한 지 열흘이 안 된 초기환자를 치료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서 기계 호흡을 하거나, 인공 심폐 장치인 에크모(ECMO)를 활용해 치료 중인 위중 환자는 2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소치료를 받거나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는 중증 환자는 13명으로 파악됐다.

한편, 방역당국은 아직까지 렘데시비르의 심각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국은 투약에 따른 이상 반응을 살피는 모니터링 체계를 운영할 방침이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은 “실제 (렘데시비르를) 사용하면서 어떤 부작용이나 이상 반응이 나오는지 모니터링할 예정”이라며 “의료진이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다시 국립중앙의료원으로 보고해 당국도 확인할 수 있도록 체계를 갖춘 상태”라고 말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