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코로나19 해외 유입차단 위해 항만검역 강화된다2020-07-01 14:46:00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항만 검역을 강화할 방침이다.

1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방지 필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항만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1일 부산항 김천부두에 입항한 러시에 선박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9명, 접촉자 187명이 발생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부터 코로나19 검역관리지역을 전 세계로 확대하는 한편, 모든 입항 선박에 대해 출항한 국가의 위험도, 입항 선박의 승선자 접촉강도, 국내 입국 하선자 위험도 등을 고려해 코로나19 위험이 있는 선박을 중심으로 승선검역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검역소를 기존 3개소에서 11개소로 확대해 신속한 검사체계를 갖출 예정”이라며 “교대 목적으로 하선하는 선원에 대해서는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14일간 자가(내국인) 또는 시설(외국인) 격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외국인은 진단검사 결과가 음성인 경우에만 시설격리 중 출국을 허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선원의 일시 상륙 허가를 최소화하고, 허가를 하는 경우에도 전수에 대해 사전 진단검사를 실시할 것이며 상륙 기간 동안 자가진단 앱을 통해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화물 하역 및 산적 시에는 선원과 작업자 간 비대면·비접촉을 원칙으로 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잘 준수되도록 관리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