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신현영, 일차의료 활성화 위한 보건복지부 전담부서 설치 제안2020-06-30 09:31:00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사진)이 일차의료 활성화를 위해 보건복지부 내 전담 별도 부서를 신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29일 보건복지위원회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 상정 전체회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이같이 제안하며 일차의료 활성화를 위한 주요 현안들에 대해 질의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유행이 본격화되면서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의료기관 종별 진료비 점유율이 과거 동 기간에 비해 상급종합병원과 의원급 의료기관 간의 점유율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이에 신 의원은 “현재 일차의료 관련 현안들을 담당하는 부서들이 산발적으로 흩어져 운용되고 있는 문제가 있다. 그리고 이를 포괄적, 통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일차의료 전담부서 신설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비대면 진료와 관련해 신 의원은 “사업에 대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타 부처가 아닌 보건복지부가 컨트롤타워가 되어 의료전달체계가 왜곡되지 않도록 하는 방법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비대면 진료는 안전성을 도모하고, 편의성을 증진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만 부분적으로 시행한다”고 답변했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