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건연구원 질청 소속 유지…복지부 "윈-윈 위해 역량 강화 협력할 것"2020-06-15 13:01:00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보건복지부는 질병관리청(질청) 소속 기관으로 유지되는 국립보건연구원의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정책관은 "당·정·청 협의 내용 중 국립보건연구원의 R&D 기능들이 일부 언급됐다"며 "질청의 감염병에 대한 연구역량을 강화시키는 기본적인 취지에서는 기본적인 방향성을 가지고 가고, 또 그 외의 여러 가지 보건의료 연구개발과 관련돼서는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력체계로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그런 방향으로 간다는 그런 내용의 발표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차원에서 조금 부족했던 부분들은 관계부처 간의 협력을 좀 더 강화시키는 방식으로 전체적인 보건의료 연구개발의 역량들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는 당·정·청 협의 내용을 원칙적으로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그 부분들을 정리해 따로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국회에서 심의가 필요한 사항들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추가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질병관리본부를 질청으로 승격하고, 국립보건연구원을 질청 소속 기관으로 두기로 하는 조직 개편안을 이날 확정했다.

suin92710@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