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여름철 맞이 교내 마스크 지침 개정 中…야외선 벗고 덴탈용 활용2020-05-22 16:21:00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방역당국이 여름철에 맞는 교내 마스크 착용 지침 마련에 착수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2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방대본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과 함께 학교 등 특정 상황에 맞는 마스크 착용 지침 세부 내용을 다듬고 있다"며 "여름이 되면 KF94 마스크 착용이 호흡곤란 등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덴탈마스크 또는 수술용 마스크를 활용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실내에서 아주 밀접하게 있을 땐 마스크를 쓰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그러나 야외활동이나 체육활동 등 거리두기를 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마스크를 벗을 수 있고, 천식이나 호흡기 질환이 있는 학생들은 마스크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고려한 내용을 담아 지침을 보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쉬는 시간 등을 활용해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고 신선한 공기들을 호흡할 수 있는 시간들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일반인의 경우에도 야외에서 산책을 하거나 운동을 할 때 2m 이내의 사람들이 밀집되지 않은 그런 환경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활동을 할 수 있다. 그런 경우에는 마스크를 벗어도 무리가 없을 거라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야외라고 하더라도 사람이 많이 모이거나 화장실, 가게 등을 이용할 때, 또 실내와 실외를 왔다 갔다 하면서 밀폐된 환경을 접해야 되는 경우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서 사람 간 전파를 차단하는 것을 원칙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방대본은 본격적인 등교 개학을 맞아 코로나19 감염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한 권고사항도 발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학생 및 교직원은 등교 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경우 등교나 출근을 하지 않아야 한다.

학교에서는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는 것이 원칙이며, 손씻기와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개학으로 집단생활을 시작하게 된 학생은 노래방과 PC방, 교직원은 클럽?주점?노래방?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

학교에서는 교실 입실 전 발열검사를 철저히 하고, 37.5도 이상 발열이나 의심증상이 있으면 보건용 마스크 착용 후 별도 장소에서 대기하도록 하고 보호자에게 연락한다.

확진자 발생시에는 모든 학생 및 교직원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 후 귀가조치를 하고 해당 지자체에서는 역학조사와 소독, 시설이용 제한 등 방역 조치를 실시한다.

방대본은 교육부, 소방청 등과 일일점검회의를 통해 고3 등교수업 이후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문제점과 보완 필요사항 등을 논의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클럽, 주점, 노래방, PC방, 학원 등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밀폐되고 밀집한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모임을 자제해달라"라면서 "부득이하게 밀폐?밀집 장소 방문시에는 2m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며, 악수를 하지 않고 손씻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 눈?코?입을 만지지 않는 등 개인위생을 유지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가족이나 같이 모임을 가진 사람 중 유증상자가 2명 이상 발생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