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코로나 뇌에도 악영향?… 발작·환각 등 뇌 손상 사례 보고돼”2020-04-16 01:01:00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폐나 심장뿐 아니라 뇌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뉴스1이 전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임상의 인터뷰와 관련 논문을 인용해 “코로나19 감염자 중 발작이나 환각, 후각·미각 상실 등의 증상을 겪는 사례가 보고됐다”며 이같이 보도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실제 최근 미국과 일본, 영국 등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뇌 손상 사례가 속속 보고되고 있다. 미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항공사 직원이 뇌 손상 판정을 받았고, 일본에선 발작 증세를 보인 환자가 발생했다. 이밖에 환각증세를 보이거나 냄새를 맡을 수 없게 돼 병원을 찾았다가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코로나19가 폐나 심장 손상을 유발할 뿐 아니라, 신경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러스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에서도 연구팀이 환자 2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감염자 3명 중 1명꼴로 현기증과 두통, 의식 손상, 후각·미각 상실 등 신경학적 증상을 보였다. 심각한 경우 뇌졸중이나 발작 증세를 보이는 환자들도 있었다.

앤드류 조셉슨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신경과 교수는 “코로나19 발병 초기 학계에서는 이 바이러스가 폐에 영향을 미칠 뿐, 신경계와는 관련이 없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지만, 이제 코로나19가 뇌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몸의 중심을 잡지 못하겠다거나 언어장애, 무감각 등의 증상도 코로나19 증상일 수 있다. 특정 기간 내에 치료되지 않을 경우 영구적인 뇌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WSJ은 전했다.

nswreal@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