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초·중·고등학교 주변 200m 이내 탄산음료 판매 제한 검토 나서2020-03-26 09:36:00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초·중·고등학교 주변 200m 이내에서 탄산음료 판매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식약처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오는 27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이는 등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식약처는 지금도 어린이가 탄산음료를 지나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학교 매점에서의 판매를 금지하고 있으며, 오후 5∼7시 TV 방송을 통한 광고도 제한하고 있다.

이는 어린이가 탄산음료를 마시는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면, 중고생의 주 3회 이상 탄산음료 섭취율은 2015년 28.3%에서 2017년 33.7%, 2019년 37.0% 등으로 올라갔다.

그러나 탄산음료는 당류의 주요 공급원으로 당류를 과다 섭취하면 비만, 충치, 심혈관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어린이 비만율도 2012년 10.2%, 2015년 10.3%, 2017년 11.2% 등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suin92710@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