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독거노인·중증장애인용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오작동 많아 불안”2019-10-16 11:06:00

혼자 사는 노인들의 고독사 예방대책으로 시행하고 있는 응급안전알림서비스가 빈번한 기기 오작동으로 불안만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의원이 사회보장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오작동 현황’에 따르면 지난 4년간 1만3097건의 응급안전서비스 장비 오작동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작동 발생 건수는 지난 2015년 7944건에서 지난해 4496건으로 감소하긴 했지만, 매년 서비스 이용자의 8%는 기기 오작동으로 불편을 겪고 있으며 담배 연기·스프레이 살충제·수증기 등 실생활에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일에도 기기가 민감하게 반응해 발생한 응급출동도 연간 5만건이다. 기기의 오작동 및 민감 반응으로 서비스 이용자의 70%가 불편을 겪고 있다.

실제 경북에 사는 치매 환자 A씨는 장비 속 벌레로 인한 장비 오작동으로 수리받았다. 인천에 사는 B씨는 취침 중 화재 센서가 울려 응급요원이 방문 점검하기도 했다. 전남에 사는 C씨는 화장실 공사 도중 본드 냄새로 인한 기기 민감 반응으로 가스 센서가 작동해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 응급안전알림서비스는 65세 이상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 중 치매 환자나 건강상태가 취약한 자,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을 대상으로 서비스 중이다. 해당 기기가 한밤중 아무 이유 없이 울린다면 서비스 대상자들의 불안감이 커질 뿐 아니라 응급 알림 발생 시에도 안전 확인을 위해 시도 소방본부가 해당 가정과 통화를 시도하고 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경우 응급출동으로 이어져 사회적 비용도 발생하고 있다.

최근 4년간 응급안전알림서비스로 소방본부에 신고된 응급상황 건수는 59만7875건이다. 이 중 38%가 오작동 및 민감 작동에 의한 신고였으며 연평균 1800건이 실제로 119가 출동했다. 장비 오작동으로 인한 긴급출동으로 응급상황에 실제로 처한 사람들이 도움을 받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사회보장정보원은 기기 오작동에 대해 지난 2008년 장비가 보급돼 노후화 등의 사유로 오작동 및 민감 작동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장비의 수리 및 신규 장비로 교체를 예정하고 있다.

김상희 의원은 “정부가 독거노인의 안전과 고독사 방지를 위해 응급안전알림서비스를 도입했지만 해당 장비는 이를 예방하기에 노후화됐고 뒤처졌다”며 “장비 노후화로 기기 오작동·데이터 전송 오류 등 안정된 서비스 이용이 불가한 경우도 많다. 차세대 기술을 적용한 응급안전알림서비스 도입을 고민할 때”라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