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민 4명 중 3명 ‘의료중재원’ 잘 모른다2019-10-08 11:51:00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의 존재를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4명은 의료중재원이 병원과 의사에 편향돼 있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김광수 의원이 여론조사전문기관 타임리서치에 의뢰해 10월 2~3일 이틀 동안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의료중재원의 존재를 알고 있냐’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5.4%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알고 있다’는 응답은 24.6%에 그쳤다.

응답자의 성·연령·지역 등 모든 계층에서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우세했는데, 20대(85.6%), 서울(79.3%)에서 의료중재원의 인지도가 가장 낮았다.

또 ‘의료중재원이 의료사고 구제에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41.4%가 ‘중재원의 조정·중재가 병원과 의사들에게 편향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의료중재원이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의료중재원이 시급히 개선해야 할 점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에 가까운 45.9%가 ‘병원이 분쟁 조정 참여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꼽았다. 이어 ‘분쟁에 대한 전반적인 환자의 경제적 부담 경감 대책’(20.0%)과 ‘병원평가 지표에 분쟁 조정 참여율을 포함하도록 하는 대책’(19.3%) 이라는 응답도 뒤를 이었다.

김광수 의원은 “의료사고의 신속하고 공정한 피해구제를 목적으로 2012년 설립된 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대해 우리 국민 4명 중 3명은 그 존재를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 인지도가 너무 낮다 보니 의료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이 피해를 하소연 할 곳을 찾지 못하고 변호사들만 수소문하고 있다는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10명 중 4명은 중재원이 병원과 의사들에게 편향되어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기관의 인지도 제고와 함께 무엇보다도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질타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국회 김광수 의원의 의뢰로 타임리서치가 2019년 10월 2일부터 3일까지 양일간 대한민국 거주 만19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방식 전화자동응답(ARS)조사 100%(성, 연령, 지역별 가중값 부여. 2019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셀가중)로 실시한 결과이며, 표본수는 1010명(응답률 2.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