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민 80% “일본산 수산물 위험, 검역강화 필요”2019-10-08 12:31:01

국민 10명 중 8명이 일본산 수산물이 위험하다고 인식해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조사한 ‘일본수산물 안전성과 검역강화 관련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우리 국민의 82.2%가 ‘일본산 수산물이 위험하다’고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응해 일본산 수산물 전체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자는 주장은 83.7%,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해 ‘우리 정부가 잘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은 73.6%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일본산 수산물에 대해 ‘매우 위험하다’는 응답이 51.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위험한 편’ 30.8%, ‘안전한 편’ 9.5% 순으로 나왔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에 따라 일본산 수산물 검역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매우 찬성한다’에 70%가 답변했다. 수산물뿐 아니라 가공식품을 포함한 일본산 먹거리 전체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자는 방안에 대해서도 81.1%가 찬성했다. ‘매우 찬성한다’는 강한 긍정 응답이 61.6%였다.

정부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에 대해 즉각 우려를 표명하고 국제사회에 공론화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것에 대해서 국민의 73.6%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응답자의 53.4%가 ‘매우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인재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녀부터 현재까지 수입된 일본산 수산물은 10만4600톤으로 5억1872만 달러(한화 6214억2183만원) 규모다. ▲일본산 가공식품 ▲건강기능식품 ▲농·임산물 ▲식품첨가물 수입은 54만9200톤으로 16억9759만 달러(한화 2조337억1627만원) 규모로 조사됐다.

인 의원은 “이번 조사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대일본 대응 역량에 대한 국민의 평가를 바로 보여준 사례이기도 하다. 먹거리 안전에는 여야가 없다. 국민의 식탁에 불안감이 없도록 국회·정부가 긴밀히 협력하고 소통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인재근 의원실이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실시했으며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1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병행 ARS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4.3%였으며 피조사자 선정은 가구 전화(20%) 및 휴대전화(80%) RDD 방식을 병행한 Dual Frame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보정은 성, 나이, 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셀가중) 2019년 8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을 적용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