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판매중지 수입가공식품, 회수율 10%대 그쳐2019-10-08 12:31:00

판매 중지된 수입가공식품의 회수율이 10%대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입가공식품 및 기구용기의 유통 전 검사 및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이후 올해 6월까지 수입가공식품에 판매중지 결정은 총 167건이었다. 판매 중지된 수입가공식품의 수입량은 1507톤이지만 이중 회수된 양은 194톤에 그쳐 12.9%의 회수율을 보였다.

식약처는 수입량을 기준으로 회수율을 계산하면 회수 결정 시점에 이미 소진돼 회수할 수 없는 물량까지 포함돼 회수 결정 당시 유통재고량을 회수목표량으로 지정해 관리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수입량에서 회수량이 차지하는 비중이 작은 것은 그만큼 판매 중지된 제품이 국민에게 많이 유통됐음을 의미한다고 인 의원은 지적했다. 실제 회수량을 기준으로 분석해도 167건의 판매중지 사례 중 회수량이 목표량에 미치지 못한 경우가 54건이었다.

판매중지 수입가공식품을 나라별로 살펴보면 독일 35건, 중국 32건, 미국 13건, 필리핀 12건, 폴란드 10건 순으로 많았다. 독일은 지난 2016년 당시 하리보 젤리류에서 고시되지 않은 천연첨가물이 사용된 사례가 34건 발생해 판매중지 1위를 기록했다.

판매중지 사유로는 ‘고시되지 않은 천연첨가물 사용’ 34건,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위반’ 21건, ‘이물 검출 및 이물 규격 초과’ 14건, ‘무신고 수입’ 13건 순이었다. 도마뱀 사체나 유리가 이물로 검출되거나 식품불가어종을 사용한 사례도 있었다.

인 의원은 “수입가공식품은 이제 국민의 삶 깊숙이 들어왔지만, 해외작업장의 관리가 어려운 현실”이라며 “식약처는 회수율을 높이는 것과 동시에 통관 등 유통 전 단계에서 미리 문제를 발견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