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현실로 다가온 스마트 진료..의료현장선 여전히 갈등2019-08-22 03:01:00

“앞으로 모든 의료서비스분야에서 디지털헬스케어가 안 끼어드는 곳이 없을 것입니다.”

2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9 국제병원 및 의료기기산업박람회 내 ‘스마트 진료 병원을 바꾼다’ 주제의 정책토론회에서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교수(CIO, 병원 최고정보관리책임자)는 “스마트헬스케어 분야에 할 일이 산적해 있다. 지금 어느 수준에 도달하지 않으면 향후 한국 의료가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할 수 있을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때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디지털헬스케어는 개인의 건강과 의료에 관한 정보, 기기, 시스템, 플랫폼을 다루는 산업분야로서 건강관련서비스와 의료 IT가 융합된 종합의료서비스를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세계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은 2016년 1340억 달러 규모에서 2021년 2800억 달러(약 3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헬스케어의 분야는 모바일 헬스케어, 의료용 인공지능, 의료 블록체인, 웨어러블 디바이스 등 다양하다.

황 교수는 “디지털헬스케어는 기존 병원과 의사 중심 의료의 패러다임을 환자 중심을 바꿔놓았다. 디지털헬스케어를 잘하면 큰 병원에만 이익이 돌아간다는 주장이 있지만 그렇지 않은 병원도 의료서비스 수준을 우수한 병원만큼 상향평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나라는 기술은 앞서고 있으나 실제 현장에서 얼마나 활용도가 있는지가 관건이다. 그동안 우리는 의료현장 확산을 앞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해 제자리에 그쳐있다. 지금이라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활용 시 효과에 대해 장단기로 엄중하게 평가하고, 공정성이 담보돼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인 인공지능 기술이 환자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권중명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인공지능·빅데이터센터장은 “기본 검진으로 환자를 진료하던 시대를 지나 현재는 다양한 검사를 동시에 진행한다. 많은 진단 결과, 영상자료, 판독지, 의무기록이 발생하지만 의료진의 수는 부족하며 의료진 1인이 환자를 위해 쏟을 수 있는 시간은 매우 적다”고 말했다.

또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진료는 수많은 정보 속에서 환자의 중증도, 예측질환, 필요한 치료, 치명적 오류를 선별하고 의료진에 전달함으로써 환자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또 의료현장의 시간을 절감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환자들은 디지털헬스케어 및 스마트진료를 통한 ‘환자 중심 의료’에 찬성 입장이다. 김미영 한국1형당뇨병환우회 대표는 “스마트진료는 의료기기와 네트워크의 발달, 환자 패러다임의 변화 등으로 결국 추진해야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질환별, 지역별, 연령별 특수성을 고려해 설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스마트 진료가 환자 중심에서 의미있는 서비스가 되기 위해서는 원격처방도 가능해야 한다. 이제 환자는 수동적 치료만 받는 존재가 아니다. 스마트 진료도 환자 중심에서 추진되지 않는다면 걸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우려의 시각도 있다. 디지털헬스케어가 진료실에 적극 도입될 경우 기술의 불완전성으로 환자의 건강권을 침해하고, 의료전달체계 붕괴를 가속화시키는 등 의료환경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세라 대한의사협회 기획이사는 “스마트 진료로 이름 바꾼 원격 모니터링과 원격진료의 유효성과 안전성 및 기술적 안전성이 뒷받침되지 않은 상태에서 원격진료는 국민 안전에 위협이 되어 국민의 건강권과 경제권에 피해를 입히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원격의료 도입 시 병원급 의료기관들이 지역구분없이 환자유치가 가능해져 의료전달체계 붕괴가 심화될 수 있다”며 “의사협회는 의사-환자간 대면진료 원칙을 훼손하는 원격의료에 원칙적으로 반대한다. 의학적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충분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