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재발률 높은 혈액암 치료환경 개선방안 논의 자리 열려2019-08-19 10:36:00

혈액암 환자의 재발 예방 및 치료환경 개선방안을 위한 논의의 장이 열린다.

19일 국회의원회관에서는 ‘재발률 높은 혈액암 치료환경 개선 정책토론회’가 개최된다. 이 토론회를 주최한 김광수 의원은 “혈액암은 혈액을 통해 어디든지 발병할 수 있는 암으로 높은 재발률과 치명적인 합병증을 유발하는 만큼 적극적이고 장기적인 차원에서의 치료가 필요하다”며 “하지만 보험급여 제한·신약 도입 시기 지연 등 낮은 환자 접근성으로 인해 혈액암 환자들은 경제적 부담과 함께 치료의 어려움마저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혈액암 환자에게 다양한 치료방법에 대한 선택권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해 궁극적으로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삶의 질 개선을 도모하기 위한 논의가 이뤄져야 할 때”라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혈액암 환자분들의 재발과 질병 악화를 예방할 수 있는 치료환경 개선에 많은 고견이 도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책토론회는 고영일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혈액암의 특징과 치료 : 다발골수종을 중심으로’, 엄현석 국립암센터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다발골수종의 국내 치료 현황’을 주제로 각각 발제를 진행한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