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주도권 잡는다2019-07-11 00:21:00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성장 분야인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초가 되는 유전체정보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국제표준화기구(ISO) 기술관리이사회(TMB) 회의(‘19.6.24.)에서, 의료정보 기술위원회(ISO/ TC 215) 산하에 신설된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SC1, 유전체정보의 의료와 임상연구 적용을 위한 정보, 지식 표현형태 및 관련 메타데이터에 대한 국제표준화를 담당)의 간사국으로 우리나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우리나라가 ‘14년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초기단계 부터 적극 참여해 ‘임상유전체 자료 교환을 위한 스펙’ 등 4종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고, 지난 2년간 중국, 일본 등과 치열한 수임 경쟁 노력의 결과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 향후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에서 담당하는 국제표준 제정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 해당분야 기술표준 영향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간사국 수임은 정부가 세계 표준 주도국 도약을 위해 ‘4차 산업 혁명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을 발표(‘19.6.20.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하고, 국제표준 300·60 프로젝트‘ 세부목표(국제표준 300·60 프로젝트= 2023년까지 4차 산업혁명시대 혁신성장 산업에서 국제표준 300종을 개발하고, 국제표준화기구 의장단 60명 확보)를 설정한 이후 거둔 첫 번째 성과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간사국 수임을 계기로 국내 정밀의료업계가 국제표준화 활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표준 선점 및 활용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표준적용이 예상되는 유전체정보 품질관리, 전자의무기록 템플릿 등 분야의 표준화를 추진하고, 유전체정보와 연관된 타분야 국제표준화기구(ISO/TC276 바이오, JTC/SC29 등) 및 사실상 표준화단체(HL7 의료정보, LONIC 진단검사, CDISC 임상시험 등)와 지속적인 협력기반을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11월 대구에서 열리는 의료정보 국제표준화회의(ISO/ TC215 & SC1)를 국제협력의 장으로 적극 활용해 해당분야 우리 나라 표준선도국 지위를 한층 공고히 할 예정이다. 현재 의료정보(ISO/TC 215)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작업 중인 국제표준의 약 20%(55종 중 13종)를 한국이 제안해 개발 중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유전체정보를 비롯한 의료정보 분야 국제표준 선점 노력들은 향후 표준화된 빅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의료서비스 시장 창출의 촉매제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산업-표준 연계강화를 위해 의료산업 영역에 활용가능한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 기술개발시 관련 국제표준을 병행 개발될 수 있도록 R&D-표준 연계를 적극 추진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