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내년도 식약처 예산, 처음으로 5000억원 넘어…'식·의약 안전관리' 중점2018-09-04 10:36:00

식품의약품안전처 내년 정부 예산안이 식약처 출범 이후 처음으로 5000억 원을 돌파했다.

이번 2019년 예산안은 5033억 원으로 편성돼 지난해 예산(4745억 원) 대비 288억 원(6.1%) 증가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국민이 참여하는 식·의약 안전관리와 취약계층을 위한 안전관리 예산에 중점을 두었다.

먼저 먹을거리 안전확보 및 건강한 식생활 환경 조성 예산은 1571억 원으로 전년 대비 4.9% 증가했다. 식약처는 먹을거리 안전 확보l를 위해 ▲가정간편식, 임산부·환자용 식품 등 소규모 HACCP의무적용 업체 시설지원 규모를 37억 원에서 60억 원으로 늘렸고, ▲농축수산물의 허용물질목록제도(PLS) 관리기반 강화를 위해 예산을 8억 원에서 23억 원으로, ▲수입식품 사전 안전관리를 위한 현지실사 확대를 위해 5억원에서 8억원으로 예산을 늘렸다.

건강한 식생활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내실화 지원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인프라를 활용한 노인 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급식시설에 대한 위생·영양 관리 ▲식중독 예방관리를 위한 아동급식가맹음식점 위생안전시설개선 자금 지원 등에 대한 예산을 마련했다.

의료제품 공급기반 확충과 관리체계 강화를 위한 예산은 787억 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

의료제품 공급기반 확충을 위해 식약처는 ▲의약품설계기반 품질고도화 시스템(QbD: Quality by Design) 모델 개발을 위해 52억 원 ▲해외 제조소 안전관리를 위한 현지실사 확대를 위해 3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의료제품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관리체계를 강화하기 위해서도 ▲의료기기 전주기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운영 ▲임상시험 검체분석 신뢰성 확보를 위한 검체분석기관 지정 사업에 예산을 마련했다.

환경변화에 따른 식의약 안전관리 시스템 개선을 위해 식약처는 ▲(아)열대성생약의 과학적 품질관리를 위한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조성에 기존 11억 원에서 50억 원의 예산을, ▲부산지방청 통합청사 이전 지원을 위해 42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수입식품통합시스템 구축을 포함한 정보화 사업을 위한 예산 규모는 135억 원이다.

식약처는 “국민이 주인인 정부,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 함께 안전의 기본은 확실히 지키면서 안전을 기반으로 혁신성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2019년 주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