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위암 전조증상 ‘위축성위염·장상피화생’, 헬리코박터 제균으로 호전2017-12-28 15:11:00

국내 의료진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치료가 대표적인 위암 전조 증상인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을 호전시키고, 위암 발생과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황영재 교수 연구팀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치료를 통해 위암의 전구병변인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이 호전될 수 있고, 이를 통해 위암 발생 또한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06년 2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상복부 불쾌감, 메스꺼움, 구토 등의 소화기계 증상을 보이거나 위암 정기 검진을 받은 59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위축성위염과 장상피화생 변화를 최대 10년 동안 전향적으로 추적 관찰했다.

대상자 598명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음성군 65명,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양성에서 제균 된 군 442명, 제균 되지 않은 군 91명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1년, 2년, 3~4년, 5~10년 추적기간에 따라 위 전정부(위의 아랫부분)와 체부(위의 윗부분)에서 조직검사를 시행한 결과, 위축성위염은 물론 장상피화생도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 의해 호전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위축성위염은 제균 후 1년 이내에 체부는 물론 전정부에서 많은 호전을 보여 헬리코박터 음성군과 의미 있는 차이가 없어졌고, 장상피화생은 위축성위염에 비해 다소 시간이 걸렸지만 제균 후 체부는 3년 후에, 전정부는 5년 후부터 헬리코박터 음성군과 차이가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리코박터 제균치료로 위축성위염은 체부에서 68.6%, 전정부에서 50.0%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상피화생은 체부에서 44.4%, 전정부에서 33.9%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제균 치료로 위축성위염뿐만 아니라 장상피화생도 호전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위암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근거가 된다.

김나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장상피화생이 이미 일어난 이후라도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하는 것이 위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확인한 의미 있는 연구다. 제균 치료 후 장상피화생이 호전되기까지는 위축성위염에 비해 다소 시간이오래 걸리기 때문에 젊은 나이일수록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통해 조금 더 효과적인 위암 예방 결과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위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완치가 가능한 질환인 만큼, 위암을 조기 진단하여 치료하고,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로 위암을 예방하는 적극적인 보건 정책이 뒷받침 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는 연구 활동을 이어가며 효과적인 제균 방법 수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AP&T(Alimentary Pharmacology&Therapeutics)’ 최근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