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국내 의료진, 암환자 뇌경색 발병 후 회복 예측 바이오마커 발견2017-12-01 15:56:00

국내 의료진이 암환자의 뇌경색 발병 후 환자의 회복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하고 관련 연구 성과를 국제학술지에 잇따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고려대 구로병원에 따르면 신경과 김치경 교수와 남기웅 공중보건의가 서울대학교병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암과 연관된 뇌경색의 예후를 평가하는 방법 및 치료법’에 대한 논문 4편을 잇따라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암과 연관된 뇌경색의 예후에 대한 바이오마커 발굴과 치료의 효과에 대한 것으로 여러 저명 학술지에 연달아 게재될 만큼 국제적인 관심을 집중시켰다.

암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암 환자들에게서 뇌경색이 발병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뇌경색은 크게 암과 무관한 경우와 암이 원인이 된 경우로 나뉜다. 연구팀의 이번 연구들은 주로 암이 원인이 된 뇌경색에 대한 것으로 뇌경색 후 환자의 회복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는 데서 큰 의의를 갖는다.

김치경 교수는 200여명의 암과 연관된 뇌경색 환자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암이 원인이 된 뇌경색은 이형접합체(D-dimer)가 증가돼 있는 경우가 많으며, 이러한 증가는 뇌경색 재발을 유발하며 수개월 후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최근 새롭게 개발된 경구 항혈전제의 치료 효과가 통상적인 주사제와 비슷하다는 사실도 찾았다. 반대로 정맥 내 혈전용해술 치료의 경우 암으로 인해 발생한 뇌경색에서는 치료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보고했다.

김치경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암 환자의 뇌경색 발병을 예측하여 이를 효과적으로 대비하고 치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 지속적인 연구로 뇌경색을 동반한 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보다 나은 치료법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논문들은 국제 학술지인 유럽 신경과학회지(European Journal of Neurology),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온라인 학술지(PLoS ONE), 바이오메드 리서치 인터내셔널(BioMed Research International), 뇌졸중 및 뇌혈관질환 학술지(Journal of Stroke & Cerebrovascular Diseases)에 각각 게재됐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