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7 국감] 성병 진료환자, 5년간 163만명…60세 이상 18만명2017-10-14 00:11:00

최근 4년 동안 성병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30대가 가장 많았고, 증가율은 60대 이상 노인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서울 도봉갑,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최근 5년간 성 관련 질환(이하 성병)으로 인해 진료를 받은 환자가 163만 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매독, 임질,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병 등 주요 성병으로 인한 총진료비는 약 4648억 원에 달했고, 이 중 건강보험 부담금은 약 3957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로는 2013년 총 34만5625명에서 2014년 35만8299명, 2015년 35만6411명, 2016년 37만1004명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올해의 경우 상반기 기준 총 19만8926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성별로는 남성이 37만9634명(약 23.3%), 여성은 125만631명(76.7%)을 차지해 여성이 남성보다 무려 약 3.3배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5년간 성병 진료를 받은 환자 수를 질환유형별로 살펴보면 ‘편모충증’이 약 69만 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항문생식기의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약 57만 명) ▲요도염, 자궁경부염으로 이어지는 ‘클라미디아 감염’(약 16만 명) ▲‘매독’(약 10만 명) ▲‘임균감염·임질’(약 7만 명) ▲에이즈로 알려진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병’(약 4만 명) ▲‘무른궤양’(약 3천 명) ▲‘사타구니 육아종’(약 600명)의 순으로 집계됐다.

연령별 현황을 살펴보면, 지난 5년간 가장 많은 진료를 받은 연령대는 ‘30대’로서 전체의 약 25.5%에 해당하는 41만5696명이 진료를 받았다.

이어 ‘40대’ 약 22.6%(36만8355명), ‘20대’ 약 20.7%(33만7906명), ‘50대’ 약 18.0%(29만3015명), ‘60대’와 ‘70대 이상’이 각각 7.6%(12만4054명), 3.8%(6만1877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미성년자 그룹인 ‘10대’와 ‘0~9세’는 각각 약 1.66%(2만7070명), 약 0.14%(2288명) 진료를 받았다.

문제는 증가율이다. 인재근 의원이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성병 진료 증가율을 살펴본 결과, 전체적으론 약 7.3% 증가했으며, 연령대별로는 ‘60대’와 ‘70대 이상’이 각각 약 30.3%, 2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대(12.8%)를 제외한 다른 모든 연령대의 증가율이 전체 증가율 7.3%을 밑돌거나 오히려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인 경향이다.

성병 진료는 소득수준에 따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상반기 기준 소득 1분위 그룹(1만4169명)과 10분위 그룹(2만2712명)의 진료 인원은 1.6배가량의 차이를 보였으며, 이러한 추세는 매년 꾸준한 수준을 유지해 ‘소득이 높을수록 성병 진료를 많이 받는’ 경향(2013년 1.65배, 2014년 1.63배, 2015년 1.64배, 2016년 1.59배) 을 보였다.

인재근 의원은 “의료의 발달로 노인 성문화도 변화되고 있다. 하지만 노인들은 성 관련 지식의 부족 등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환경에 노출되어 있어 이른바 ‘노인 성 사각지대’가 점차 커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 성 문제를 개선하고 올바른 성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