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우리동네 주치의] 와이퀸 산부인과의원 김지연 원장2017-10-11 05:01:00

“폐경기 여성이나 폐경이행기 여성에게 비타민D 섭취는 필수적입니다. 폐경과 동시에 뼈가 급격하게 약해지기 때문입니다.”

와이퀸 산부인과의원 김지연 원장은 “40대 중반부터 이후 여성이라면 평소에 비타민D를 충분히 보충해서 골밀도를 높게 만들어놓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 원장은 “사실상 폐경과 동시에 뼈 건강은 내리막길"이라며 "이를 위해 비타민D, 칼슘 보충이 무척 중요한데도 준비되지 않은 폐경을 맞는 경우가 종종 있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뼈 건강이 폐경 이후의 삶의 질을 좌우하기 때문이라는 것. 폐경이 되면 여성호르몬이 감소함에 따라 골밀도는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골다공증, 골감소증의 위험도 증가한다. 이 때 골밀도를 높이는데 필수적인 인자가 바로 칼슘과 비타민D이다.

김 원장은 “비타민D는 칼슘흡수를 돕고 대사과정에서도 꼭 필요하다”며 “ 폐경 여성들은 흔히 불면증, 감정기복, 피곤함, 기운없음, 과민성방광, 질건조증을 경험한다. 이때 여성호르몬의 부재뿐만 아니라 비타민D결핍에 의해서도 이와 같은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폐경 이전 20~40대의 여성들에게도 비타민D 보충을 권장했다.

김 원장은 “진료실에서 보면 비타민D 결핍으로 건강문제를 겪고 있는 여성들이 의외로 많다”며 “이유없는 피로감과 우울증의 원인이 비타민D 결핍인 경우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충분한 양의 비타민D 보충은 방광벽 및 골반근육층을 보광시키는 데 도움을 줘서 과민성방광이나 질의 늘어짐이 있는 여성에게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국제골다공증재단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비타민D의 혈중농도 기준은 30ng/ml다. 통상 30-80ng/ml를 적정농도로, 100ng/ml을 넘어가는 경우는 과잉으로 진단한다.

김 원장은 “대부분의 환자들이 불충분에 해당하는 20-30ng/ml에, 이중에서도 꽤 많은 환자들이 결핍에 해당(10-20ng/ml)된다”며 “특히 나이가 들수록 비타민D의 결핍이 심해지는데, 이는 같은 양의 햇볕에 노출이 되더라도 젊은 사람보다 75%까지도 합성이 덜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원장은 여성 건강과 관련해 “적절한 영양소 보충과 함께 정기적인 진단이 필수”라며 “성인 여성이라면 적어도 1년에 한 번씩은 주기적으로 산부인과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산부인과 방문을 부끄럽거나 두려워할 필요가 전혀 없다. 치부가 아니라 환부라고 생각해야 한다. 문제가 생겼다면 환부를 건드리지 말고 곧바로 병원을 찾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