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비소세포성 폐암 3기, 수술 후 ‘방사선→항암화학요법’ 순 생존율 높아2016-03-25 13:35:55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비소세포성 폐암 3기 환자의 경우 수술 후 방사선 치료를 먼저 시행하고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받는 것이 생존율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 결과 나왔다.

아주대학교병원 폐암센터 이현우(사진 왼쪽)·노오규(오른쪽) 교수 연구팀은 2002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2013년 동안 아주대병원에서 수술 후 방사선과 보조적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받은 비소세포성 폐암 3기 환자 105명을 대상으로 치료성적과 예후인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분석 결과, 전체 105명 환자의 5년 생존율은 40.2%이었고, 이중 수술 후 방사선치료만 받은 62명의 5년 생존율은 29.2%, 방사선치료와 보조적 항암화학요법을 모두 받은 43명의 5년 생존율은 61.3%였다

비소세포성 폐암 3기는 수술 후에 항암화학요법을 먼저 시행하고 그 후에 방사선 치료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치료법이다. 아주대병원 폐암센터팀은 수술 후에도 미세하게 암이 남아 있을 확률이 높은 흉부에 방사선 치료를 먼저 시행하고, 그 후에 보조적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하는 전략을 적용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항암화학요법 치료를 먼저 하고 방사선 치료를 나중에 한 다른 연구들에서 환자의 5년 생존율이 40% 내지 47% 정도로 보고되는 것과 비교할 때 61.3%는 매우 우수한 성적이다.

노오규 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괴 교수는 “이번 연구는 3기 비소세포성 폐암의 재발을 막는 보조적 치료의 순서를 정하는 데에서 방사선 치료를 먼저 했던 아주대병원 폐암센터팀의 치료 전략이 매우 효과적임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연구결과가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것은 아주대병원의 폐암치료, 즉 진단과 수술, 항암화학요법과 방사선 치료를 아우르는 다학제적 치료성적이 국제적으로도 우수하다는 사실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2016년 3월 1일 미국 방사선종양학회 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Radiation Oncology and Physics, IF=4.252)에 ‘비소세포성 폐암 3기 환자에서 수술 후 방사선치료 후 항암화학요법 투여 전략(Radiation therapy-first strategy after surgery with or without adjuvant chemotherapy in stage IIIA-N2 non-small cell lung cancer)’ 제목으로 게재됐다. songbk@kukimedia.co.kr

[쿠키영상] '당신의 귀는 안녕하신가요?' 청력 나이를 알 수 있는 테스트 영상 소개

[쿠키영상] 중국 관광객의 '과한' 뷔페 매너

[쿠키영상] 제트 스키 사고 - 객기가 부른 후회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