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베링거 항응고 역전제 ‘프락스바인드’, 美 FDA 승인2015-11-09 11:26:55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베링거인겔하임은 최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항응고제 프라닥사(성분 다비가트란 에텍실레이트) 역전제(antidote) ‘프락스바인드(성분 이다루시주맙)’에 대한 승인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프락스바인드는 프라닥사 복용 환자에게 응급 수술/긴급 처치 또는 생명을 위협하거나 조절되지 않는 출혈 발생 항응고 효과에 대한 역전제로 시판허가를 받았다. 이번 허가는 FDA로부터 획기적 치료제(Breakthrough Therapy)로 지정돼 신속 심사 제도를 통해 이뤄졌다.

베링거 측은 “프락스바인드 허가 신청에는 건강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 결과와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현재 진행 중인 RE-VERSE AD 임상시험(NCT 02104947)의 중간 분석 결과도 포함됐다”며 “해당 임상 결과 프락스바인드의 역전 효과는 5g 투여 후 즉시 나타났으며, 혈액 응고 촉진 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RE-VERSE AD 임상시험’에 참여한 미국 토마스제퍼슨대학교 시드니 키멜 의과대학의 찰스 폴락 (Charles Pollack) 교수는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NOAC)의 등장은 항응고 치료에 있어 중요한 발전이었다. 지금까지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와 관련된 출혈에 대한 관리는 가능했지만 치명적인 출혈이나 응급 수술과 같이 드물게 발생하는 긴급한 상황에서 신규 경구용 항응고제에 대해 특이적이고 즉각적인 역전효과를 발휘하는 치료 옵션은 없었다”며 “프락스바인드 허가로 프라닥사 복용 환자들에게 즉각적인 항응고 역전 효과를 제공할 수 있게 돼다”고 이번 승인에 대해 평가했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심혈관계 사업부 융 크루우저(J?rg Kreuzer) 부사장은 “베링거인겔하임의 프락스바인드가 차세대 항응고제(NOAC) 역전제 최초로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아다. 이번 승인으로 베링거인겔하임은 프라닥사 도입에 이어 다시 한 번 항응고 치료 분야에서 진일보를 이뤄냈다”며 “임상 현장에서 프락스바인드가 사용될 일은 드물 것으로 예상되지만, 역전제가 활용 가능하게 되면서 의료진과 환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프라닥사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락스바인드는 캐나다 연방보건부(Health Canada)를 포함한 관계 당국의 심사를 받고 있다. 또한 추가적인 허가 신청도 계속해서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는 아직 시판 허가를 받지 않았다.

[쿠키영상] 해외에서 인기인 여고생의 노래 실력…아델 신곡 '헬로' 커버

[쿠키영상] "두바이 인공섬이 한눈에"…비행기와 함께 하늘을 나는 사람들

[쿠키영상] '상반신 노출도 불사'…모델 겸 배우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