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통풍’ 환자 고혈압·당뇨 등 대사성 질환 발생 위험 높다2015-11-09 11:32:55

남성 통풍화자 90%는 40~50대…요산 수치 높으면 정기관찰 필수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통풍 환자들은 고혈압과 당뇨 등 만성 대사성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대한류마티스학회(이사장 고은미·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류마티스내과)는 9일 국내외 통풍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결과를 이같이 나타났다며, 3대 통풍 위험요소를 발표했다

‘통풍’은 요산이 몸에서 많이 생성되거나, 소변을 통한 배출이 저하돼 관절이나 관절 주변 인대에 요산 결정체가 쌓여 발생한다. 침범된 관절에 통증이 갑자기 발생했다가 저절로 사라지기 때문에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지연되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관절의 광범위한 손상과 기형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높은 농도의 혈중 요산으로 인해 콩팥에 돌이 생기거나 신기능 악화 및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설명한다.

▲위험요소 1=남성: 국내 통풍 환자 90% 이상이 남성, 그 중 40~50대 남성이 절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통풍 환자는 2010년 22만1816명에서 2014년 30만8937명으로 최근 5년간 8만7000여명이 늘어 39%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2014년 전체 통풍 환자 중 남성 환자가 28만2599명으로 90%를 차지했고, 이들 중 절반이 40~50대였다. 자료에 의하면 40대 남성 통풍 환자는 6만6657명, 50대 7만3344명이었다. 40~50대 남성 통풍 환자수는 2010년 보다 3만9000명 이상 늘었다.

혈중 요산 농도가 높을수록 통풍 위험도가 증가하는데, 같은 농도이면 남성이 여성보다 위험도가 높다. 남성은 콩팥에서 요산 제거 능력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지만, 여성은 폐경 이전까지는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요산 제거 능력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40대 이상 남성은 통풍 발생에 주의해야 한다.

▲위험요소 2=만성 대사성 질환: 통풍 환자, 고혈압, 당뇨 등 만성 대사성 질환 위험

통풍 환자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 만성 대사성 질환을 동반여부를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대한류마티스학회지에 발표된 ‘한국인 통풍 환자의 진단 및 치료 실태 조사’에 따르면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 대사성 질환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았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3개의 대학병원에서 통풍 진단 후 치료 중인 환자 136명을 대상으로 임상적 특성을 살펴본 결과, 과거력상 기저질환을 가진 환자는 고혈압이 36%, 당뇨병 11%, 협심증 8.1%, 심부전 6.6%, 고지혈증 4.4%, 기타 14.7%였다. 고혈압, 당뇨병, 협심증, 심부전, 고지혈증 모두 만성 대사성 질환에 포함된다.

대한류마티스학회지에 발표된 ‘통풍 환자에서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에 대한 연구’에서도 통풍 환자 중 만성 대사성 질환자가 많았다. 전체 64명의 통풍 환자 자료를 분석한 결과, 42.2%가 만성 대사성 질환 환자로 만성 대사성 질환이 있는 경우 고중성지방혈증, 고혈압, 저고밀도지단백혈증, 고혈당 등의 순으로 많았다.

심승철 대한류마티스학회 보이사(충남대병원 류마티스내과)는 “통풍은 방치할 경우 관절의 파괴뿐만 아니라 만성 대사성 질환과 신부전 등 전신적인 합병증이 일어날 수 있으며 또한 만성 대사성 질환 환자들은 요산 수치가 높아질 수 있다”며 “통풍 조기 발견을 통한 치료와 만성 대사성 질환이 동반되어 있지 않은지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또한, 고혈압 환자 등에서 사용하는 아스피린이나 이뇨제는 요산 농도를 증가시켜 통풍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약제 사용시 전문의와 상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위험요소 3=엄지발가락 통증: 초기증상 엄지 발가락에 가장 많이 나타나

발에 나타나는 통증 중에서도 엄지 발가락 통증이 있다면 통풍을 의심해 봐야 한다. 통풍의 첫 증상은 56~78%가 엄지발가락으로 가장 많고, 발등 25~50%, 발목 18~60%, 팔 13~46%, 손가락 6~25%으로 알려져 있다.

류마티스관절염이 여성에서, 손가락 관절에서 통증이 흔히 발생하는 것과 반대로 남성에게서 흔한 통풍은 주로 발 부위에서 증상이 많이 나타나므로 발 부위의 통증이 있는 남성은 방치하지 말고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통풍, 건강검진 시 요산 수치 높았다면 정기 관찰하고 식음료 섭취 주의

통풍은 요산수치가 상승되고 10년 정도 지난 뒤 증상이 나타나는데, 식생활의 서구화로 20~30대부터 요산이 증가하면서 40대에 이르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대체로 40대 이르면 건강검진을 고려하는데, 건강검진 시 요산수치가 높게 나온다면 정기적으로 요산수치 변화를 관찰하고 관절 통증이 나타난다면 바로 전문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통풍은 평소 음식 섭취와 생활 습관 개선이 중요하다. 비만인 경우 지방과 칼로리를 제한해 체중을 관리해야 한다. 하지만 급격한 체중 감량은 오히려 통풍 발작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서서히 감량하는 것이 좋다.

조심해야 할 음식으로는 퓨린이 많이 함유되어 있는 소고기, 돼지고기, 양고기 및 내장류와 고등어, 꽁치류의 생선 및 조개류, 술 등이 잘 알려져 있으나 과거와 달리 현재는 육류나 어류 섭취를 완전히 금하지는 않는다.

술은 요산이 신장을 통해 소변으로 빠져 나가는 것을 방해하므로 금주해야 하며, 최근에는 가공식품에 사용되는 액상과당이 요산을 올린다고 알려져 있다. 권장음식은 지방이 적은 음식, 저지방 유제품, 야채 등이다. 블랙커피와 비타민 C는 통풍의 위험도를 줄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커피는 요산의 배설을 촉진시키는데, 다만 설탕이나 크림이 함유된 커피는 오히려 혈중 요산 농도를 올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고은미 이사장은 “통풍 통증은 갑자기 발생했다가 저절로 사라지기 때문에 방치하다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남성이면서 만성 대사성 질환이 있고, 엄지발가락에 통증이 있으면 정확한 진단을 통해 초기부터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며, 생활습관 및 식습관과 관련성이 높은 만큼 이에 대한 관리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쿠키영상] 해외에서 인기인 여고생의 노래 실력…아델 신곡 '헬로' 커버

[쿠키영상] "두바이 인공섬이 한눈에"…비행기와 함께 하늘을 나는 사람들

[쿠키영상] '상반신 노출도 불사'…모델 겸 배우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