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지난해 진료비 청구 ‘서울아산병원’이 최다…삼성서울병원은 6343억원으로 2위2015-07-10 00:17:55

팜스코어, 43개 기관 분석, 빅5병원 청구액 34.8% 차지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전국 43개 상급종합병원 가운데 지난해 기준 진료비를 가장 많이 청구한 의료기관은 서울아산병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 팜스코어(www.pharmscore.com)가 전국 43개 상급종합원의 2014년도 진료비 청구실적을 분석한 결과, 빅5병원의 진료비 청구액은 2조9798억원으로 전체 청구액(8조6549억원)의 34.8%를 차지했다. 환자들의 초대형병원 선호도를 단적으로 보여준 것이다.

분석에 따르면 청구실적 1위는 서울아산병원으로 지난해 청구액은 2013년 대비 5.2% 증가한 8156억원이었다. 청구액 2위는 삼성서울병원(6343억원 / 13.0% ↑), 3위는 세브란스병원(5940억원 / 7.5% ↑), 4위는 서울대병원(5538억원 / 8.3% ↑), 5위는 서울성모병원(3820억원 / 4.3% ↑)순으로 나타났다.

비 수도권 지역 소재 상급종병 가운데 진료비 청구액이 가장 많은 의료기관은 충남대병원(1924억원 / 7.0% ↑)이었다.

이렇게 해서 전체 43개 상급종합병원이 지난해 청구한 전체 진료비 청구액은 전년(8조602억원) 대비 6.3% 늘어난 8조5649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진료비 청구액이 두 자릿수 증가한 상급종병은 전북대병원(29.3% ↑), 대구가톨릭병원(14.4% ↑), 삼성서울병원(13.9% ↑), 계명대동산병원(12.2% ↑), 순천향천안병원(11.3% ↑), 경상대병원(10.3% ↑) 등 6곳이었다.

반면 동아대병원(-7.3%), 중앙대병원(-5.0%), 화순전남대병원(-2.1%), 경북대병원(-1.9%), 건국대병원(-0.1%) 등 5곳은 진료비 청구액이 전년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비 청구실적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지역이 53.3%(4조5673억원)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지역(인천포함) 15.2%(1조3009억원), 경남지역 8.3%(7072억원), 경북지역 7.2%(6198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상급종병의 진료비 청구액은 전체의 68.5%(5조8682억원)에 달했다.

팜스코어 최성규 수석연구원은 “지금처럼 수도권 대형병원으로의 환자쏠림 현상이 지속된다면 장기적으로 동네의원은 사라지고 빅5병원을 비롯한 대형병원만 살아남는 기형적 의료환경이 될 수 있다”며 “우리나라 의료시장의 균형발전과 원정진료에 따른 사회적 손실 등을 막기 위해서는 지방 응급의료시설과 인력 확보 등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kioo@kukimedia.co.kr

[쿠키영상] 한날 한곳에서 죽음을 맞이한 백년해로(百年偕老) 노부부...변함없는 사랑에 '뭉클'


[쿠키영상] '끔찍' 사이클 경기 중 최악의 충돌 사고가...


[쿠키영상] 씹기 거북한 거북등껍질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