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의사협회, 삼성서울병원 의사에 대한 도 넘는 비난은 의료인 사기저하 초래2015-06-09 10:20:55

국민과 언론 이성 되찾아야…의료현장의 조속한 정부지원책 시행도 필요

[쿠키뉴스=조민규 기자] 대한의사협회는 국회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대책 특별위원회 구성을 의결하는 등 여야 정치권에서 합의한 메르스 대책방안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여야는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고 국민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고, 지난 8일 본회의를 열어 메르스 대책 특위 구성을 의결했다.

의협은 이번 국회 합의문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메르스 치료 및 격리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 법안의 최우선 처리를 합의한 부분이라고 밝혔는데 메르스 환자 치료·격리, 경유 의료기관의 경우, 당장 마스크, 방호복 등 의료장비와 물품 지원이 시급하며, 또 일반 국민들이 이용을 꺼려하는 등 낙인효과로 인해 선의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다.

이어 국회에서 의료기관에 대한 지원방안을 합의한 만큼 정부에서도 신속히 의료기관에 대한 실질적이고 확실한 지원을 담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메르스 확진 판정 35번째 의사에 대한 도를 넘어선 인신공격성 비난이 난무하는 상황과 관련해 의협은 환자 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한 의료인이 공격받고 비난받는 것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메르스 확산 저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인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에 국민과 언론에서 이성을 되찾을 것을 촉구했다.

의협은 의료인들에게 메르스 관련 행동지침 등을 지속적으로 교육하며 행태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혹시 필요하다면 자택격리 등에 동참해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는 노력에 동참할 것도 주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국회 합의문 내용중 정부에 정보공개를 촉구한 부분과 관련해 지난 7일 정부에서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 명단을 최초 잘못 공개하면서 발생한 혼란을 결코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들에게 정보를 공개할 때는 명확한 원칙과 전문가와의 합의를 바탕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메르스 환자나 의심환자 등을 치료하는 의료인들에게는 정보가 더욱 투명하고 다방면으로 공유되어야 한다며, 의료인과 정부 간 정보공개의 투명성을 강조했다.

추무진 회장은 지난 7일 정부에서 메르스 발생 의료기관의 명단을 공개했는데, 사전에 의협 등 의료계와 협의되지 않고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그러다 보니 의료기관 명단과 주소 등이 잘못 발표되는 등 사고가 있었다고 지적한 뒤, 이로 인해 엉뚱한 의료기관이 오해를 받았을 뿐더러,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 선의의 의료기관과 의료인들이 주홍글씨를 받게 되어서는 국가적 차원의 감염병 통제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에 국회 차원에서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신속한 피해회복과 강력한 지원책을 약속한 만큼, 이제는 정부에서 선의의 피해자에 대한 대책을 추진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kioo@kukimedia.co.kr

[쿠키영상] 정글 야생 동물이 거울 속 자신을 본다면?…사랑에 빠지거나 공격하거나 무심하거나 '개성대로'

[쿠키영상] 10대들에게 권총까지 겨눈 美경찰

[쿠키영상] '주행 중 셀카 찍으면 이렇게 됩니다'...온몸으로 노래 부르던 네 남녀, 결국!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