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 시력 결정돼…안구 기능 확인 필수2015-02-16 10:36:55

[쿠키뉴스=김단비 기자] 보통 6-8세 정도가 되면 대부분 눈의 기능이 완성되는데, 시력장애가 있어 적절한 시자극이 결핍되면 시기능이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할 수 있다.

소아에게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시력장애는 굴절이상으로 근시, 난시, 원시가 이에 해당한다.

각막 및 수정체에서 굴절된 빛이 망막에 정확히 맺히지 못해 또렷한 상을 얻을 수 없게 되어 시력이 떨어지고 눈의 피로가 가중된다. 굴절이상은 안경으로 교정할 수 있다.

한편 아이가 물체를 바라볼 때 한쪽 눈이 다른 방향으로 치우쳐 물체를 제대로 향하지 않는다면 사시를 의심해 볼 수 있는데 국내 소아의 약 2%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눈이 안쪽으로 몰리는 내사시, 바깥쪽으로 치우치는 외사시, 위나 아래로 향하는 상사시, 하사시 등이 있다. 8세 이전에 사시가 발생하면 사물이 겹쳐 보이거나, 다른 방향으로 치우친 눈을 물체를 인식하는 데 사용하지 않는 등의 감각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사시는 나이가 든다고 저절로 사라지지 않기 때문에 아이의 사시가 의심되면 정확한 진료를 받아 봐야 한다.

굴절이상과 사시는 약시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약시는 두 눈 또는 한쪽 눈에 중증도 이상의 굴절장애, 사시, 백내장 등이 있어 시력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한 것으로, 안경을 써도 시력이 잘 나오지 않거나 두 눈의 시력 차이가 크게 난다. 약시는 안구의 구조적 이상이 아닌 시자극의 결핍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안경과 가림치료로 시력 교정이 가능하다.

이대목동병원 안과 임기환 교수는 “약시 치료에는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어린 나이에 발견하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할 수 있으나 10세 이후가 되면 시력 호전이 느리거나 치료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며 “아이가 책을 지나치게 가깝게 두고 보거나 먼 곳을 볼 때 한쪽 눈을 자주 감는다면 사시, 굴절 이상, 약시 등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kubee08@kukimedia.co.kr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