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디지털·융복합 핵심” 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 탄생2023-03-09 17:48:00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 등 6개 단체는 지난 1월13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회동을 갖고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를 결성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정부가 최근 발표한 ‘바이오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을 통해 바이오 및 디지털 헬스 케어를 집중 육성하기로 한 가운데 디지털과 제약바이오, 헬스 케어 등 관련 산업계의 발전과 혁신방안을 논의하는 첫 장이 열렸다.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는 9일 오후 2시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제1차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디지털화, 융복합화 등 관련 산업계의 최신 흐름과 현안을 살폈다.

포럼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한정애 의원과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차순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등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이번 1차 포럼의 주관단체 대표로서 지난 2일 취임 이후 첫 공식 행사 무대에 나서 개회사를 했다.

김세연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장, 이정석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장, 백승열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 홍성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이사장, 강경선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장 등 연합회에 참여하는 단체장들도 200여 회원사 대표들과 함께 자리했다. 

이날 포럼에서 박민수 제2차관은 “최근 대통령께서 ‘바이오 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바이오 헬스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법·제도 정비 등을 강조했다. 코로나19 이후 세계 각국이 보건 안보와 바이오 기술 주권 확보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이 시기에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가 시의적절하게 출범한 만큼 우리 기업들의 혁신 성장을 선도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헬스 케어 서비스 혁신·수출 활성화, 연구개발 강화, 인력양성 및 일자리 창출, 제도 마련 등 ‘바이오 헬스 신시장 창출 전략’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연홍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우리나라의 우수한 디지털 능력과 융합한 제약바이오 헬스 케어는 국민건강을 지키는 사회 안전망이자,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미래 먹거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에 우리 협회를 비롯한 6개 단체는 지난 1월 디지털 전환 등 새로운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국제약바이오헬스케어연합회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포럼은 산업계의 상호 협력과 발전을 도모하고, 공동 어젠다를 발굴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1차 포럼을 시작으로 단체별로 번갈아 가며 격월 단위로 개최하며, 다음 포럼은 한국스마트헬스케어협회에서 주관할 계획이다. 

박선혜 기자 betough@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