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는 죽어야’…“장애인 비하 표현 쓴 교사 퇴출해야”2022-06-30 17:33:25

서울특별시교육청.   연합뉴스

중학교 수행평가 학습지에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교사에 대해 장애인부모 단체가 징계를 요구했다.

서울장애인부모연대 관악지회는 30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 비하 표현을 쓴 해당 교사를 퇴출하고 학교 측은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한 중학교의 교사는 수행평가 학습지에 예시로  ‘애자는 죽어야 한다. 왜냐하면 병×이기 때문이다’라는 문장을 넣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학부모들은 민원을 제기했다. 이후 학교 측은 학생과 학부모에게 사과문을 발송했다. 또 해당 교사는 병가를 낸 것으로도 알려졌다.

장애인부모연대는 “사회적 인격이 형성될 매우 중요한 학습 시기에 수업교재로 장애인 비하 표현이 거리낌 없이 사용하고 있다는 것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교사의 장애에 대한 인식이 그대로 드러나는 행위이며 정규수업시간 교재에 쓰이면서 학생들이 잘못된 표현이라고 인지하지 못하고 사용될 수 있기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이런 일을 단일 학교의 문제나 개인의 일탈로 치부하지 말고 교육경비 지원 등 예산을 재심사해 삭감하고, 구청도 학교가 공적 책임을 다하지 못했을 땐 지원 예산을 삭감하는 등 페널티를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