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코로나19 병상 최대 확보… 이용 효율화 관건2021-11-25 12:21:00

서울 강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중증환자 증가세에 대응하기 위해 환자 전실·전원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꼭 필요한 환자에게 중환자 병상이 배정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는 전략이다. 

25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5일 백브리핑에서 “중증 환자가 증가하면서 병상 이용 효율화를 위해 증상이 호전된 환자들을 유동적으로 전실 및 전원하고 있다”며 “치료가 종료됐지만 전원 또는 퇴원을 거부하는 환자는 치료 비용을 자부담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치료 시 발생하는 비용은 모두 정부가 부담하고 있으며, 의료기관이 운영하는 코로나19 병상 역시 모두 정부가 비용을 지원한다.

추가적인 병상확보는 추진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손 반장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국내 전체 중환자 진료 역량의 10%를 코로나19 환자에 할애하고 있다. 손 반장은 “병상 확충은 단순히 시설과 장비를 늘리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병상 운영에 필요한 의사와 간호사 등 전문인력 및 체계 확보에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정명령으로 약 1135개 중환자 병상을 확보했는데, 이는 현재 국내 의료기관들이 감당할 수 있는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최대치다”라며 “이 이상 코로나19 병상을 확보하면, 코로나19 외 기존 중환자 진료를 위한 의료체계가 잠식될 위험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여부를 고민 중이다. 이날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정부와 전문가들은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상황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손 반장은 “오늘 위원회 회의와 내일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현재 상황에 대한 평가, 향후 대응 전략을 검토할 것”이라며 “3단계로 예정된 일상회복 이행을 잠이 유보할지, 현재 정부 계획대로 계속 진행할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과를 도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38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612명으로,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한 이래 최다치다. 612명 중 85%인 520명은 60대 이상 고령층이다. 나머지는 50대 43명, 40대 28명, 30대 16명, 20대와 10대 각 2명, 10세 미만이 1명 등으로 파악됐다. 

한성주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