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80세 넘어도 과거 병력 없다면 요추 수술 가능해?2021-09-09 10:27:00

김경현(왼쪽)·장현준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제공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퇴행성 요추 질환 수술 시행 여부는 환자의 나이에 얽매이지 않고 과거 병력과 통증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시행하는 것이 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김경현·장현준 교수팀은 고혈압, 당뇨, 폐질환, 뇌혈관질환 등 11가지 환자의 의학적 지표가 담긴 수정노쇠지수(mFI : modified frailty index)를 이용해 퇴행성 요추 질환 수술을 받은 환자군을 추적·분석했다.

연구팀은 지난 2011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요추 협착증으로 감압술 또는 나사못을 이용한 유합술을 받은 80세 이상 162명(남성 80명, 여성 82명)의 환자를 연구대상으로 설정하고 수술 후 8년까지의 생존률을 살폈다.

연구팀은 동일 연령대임에도 개인별 노쇠(Frailty) 정도에 따라 수술 후 합병증 위험성이 달라진다는 기존 연구결과 발표에 착안해 mFI에 맞춰 환자군을 세 그룹으로 구분했다. 사용된 총 11가지 지표를 각각 0~1 범위 점수를 부여했으며, 총합이 0점인 경우 건강환자군, 0보다 크고, 0.21과 같거나 작으면 준노쇠군, 0.21보다 크면 노쇠군으로 정의했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수술 받은 환자의 설병, 수술법 종류에 따른 차이도 알아봤다.

분석결과, 성별과 노쇠 정도, 수술법 종류에 따른 장기 생존률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수술 후 3개월~1년째가 되는 단기 생존률에는 의미가 있음이 나타났다. 건강 환자군의 경우 교통사고로 사망한 1명을 제외하곤 100% 생존했으며, 준뇌쇠군은 95.3%, 노쇠군은 90.5% 만큼 각각 생존해 노쇠 정도가 수술 후 생존율과 관련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팀은 162명의 대상군 가운데, 3명의 환자가 수술 후 2개월 이내에 폐렴 또는 급성 심장마비로 사망하였으며 이들이 모두 준노쇠군이나 노쇠군에 속했다는 점도 눈여겨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를 주도한 김 교수는 “퇴행성 질환인 요추 협착증은 환자 활동 감소를 불러와 심혈관계 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며 “요추 협착 수술은 보행장애를 감소시키고 야외 활동을 가능케 만들어 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순기능을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80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요추 수술을 받고 합병증과 사망확률이 높아진다는 보고도 있는데, 약물 주사치료 등 보존적 치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고령층이라도 수술을 할 수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나이에 얽매이지 않고 환자 과거 병력과 통증 상태 등을 종합고려하여 시행한다면 통증과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이 됨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저명 국제학술지인 뉴로스파인(Neurospine, IF:3.492)에 ‘80세 이상의 요추 수술에서 노쇠가 생존률에 미치는 영향 분석(Influence of Frailty on Life Expectancy in Octogenarians After Lumbar Spine Surgery)’ 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