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보건의료노조 내달 2일 총파업… 조합원 90% 찬성2021-08-27 11:55:00

사진=보건의료노조 제공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 다음달 2일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17일 124개지부(136개 의료기관) 동시 쟁의조정신청에 돌입했고, 18일부터 26일까지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총 조합원 5만6091명 중 4만5892명이 투표(투표율 81.82%)했고, 4만1191명이 찬성(찬성률 89.76%)했다고 밝혔다. 

나순자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2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보건의료노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인력 확충과 공공의료 확충 요구에 대한 명확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으면 예정대로 9월2일 오전 7시를 기해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나 위원장은 “이번 파업은 더 이상 이대로는 버틸 수 없어 벼랑 끝에 내몰린 코로나19 최전선 보건의료노동자들이 피눈물로 호소하는 ‘세상에서 가장 절박한 파업’”이라며 “이 파업은 의료인력의 탈진과 소진, 사직으로 인해 ‘방역붕괴·의료붕괴를 막기위한 파업’이다. 만에 하나 일어날 수 있는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두 방호복을 입고, 페이스 쉴드와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 단계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비하는 방호복 파업을 진행하겠다. 아울러 파업 중 환자 안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생명과 직결되는 업무는 필수인력을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고 감염병전문병원을 지어야 한다고 이들은 주장했지만, 6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개의 감염병전문병원도 가동되지 않고 있다. 2018년 전국 70개 중진료권마다 공공병원을 확충하겠다고 했지만 절반만 지정됐고, 나머지 지역은 계획조차 없다. 2021년 공공의료 확충 예산은 0원이라고 이들은 주장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제까지 보건복지부와 11차례 교섭을 진행하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당 대표들과의 면담도 진행했다. 나 위원장은 “모두 보건의료노조의 요구에 공감했고 해결을 위해 책임있게 역할 하겠다고 답했다. 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도 의료인력 확충과 공공의료 확충을 정부에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습니다. 대한간호협회가 보건의료노조 요구를 수용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그러나 정부는 명확한 해답이 없다.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국립중앙의료원의 기능 강화 △국립대병원 소관부처 이관에 대한 지속 논의 △사립대병원 및 민간중소병원의 공공성 강화 △의료안전망 구축 △공공의료거버넌스 참여 등에 대해서는 차이를 좁혔으나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공공병원 확충 △코로나19 의료인력 기준 마련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직종별 적정인력 기준 마련 △간호등급제도 개선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의사인력 확충 등 8대 핵심요구의 대부분에서는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나 위원장은 “코로나19 극복과 의료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의료현장의 고통과 절규를 외면하지 말고 의료인력 확충과 공공의료 확충,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등 구체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달라”고 호소했다.

nswreal@kukinews.com
  • 동국제약
  • 종근당
동국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