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SK바이오사이언스 "자체 백신 게임클로저 될 것" …내년 상반기 출시2021-02-23 15:45:00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개발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내년 상반기 중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백신이 코로나 종식에 기여할 '게임 클로저'가 될 것이라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23일 기자간담회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GBP510)이 현재 1,2상을 진행 중이고, 올해 3분기 3상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출시를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여타 백신보다 늦다는 의견도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SK의 자체개발 백신이 세피(CEPI,전염병예방혁신연합)의 첫 번째이자 유일한 웨이브2 백신으로 선정된 이유이기도 하다. 빠른 접종을 위한 선발주자로서 '웨이브1'백신도 중요하지만 결국 코로나를 종식시키는 게임 클로저로서의 백신이 필요하고, 그래서 '웨이브2' 백신이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존 mRNA 백신 기술이 빠른 개발과 접종에 획기적이지만 시간이 주어졌을 때는 빨리 만드는 것보다 안전성과 효과성이 검증되고, 유통이 편하고 가격이 저렴한 SK의 합성항원 기술이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임상 결과를 공유하겠지만 현재까지 결과가 나쁘지 않다"고 자신했다. 

이날 안 대표는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행을 앞두고 백신 유통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안 대표는 "백신은 잘 개발하고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유통과정에서 적절성이 유지돼야 한다. 작년 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일어난 안전성 논란이 단적인 사례"라며 "안정적인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위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전문성이 뛰어난 플레이어들과 컨소시엄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인 엘하우스(L HOUSE)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오는 26일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접종이 시작된다. 안동공장 생산 백신은 5톤 냉장트럭을 사용해 이천 물류센터로 옮겨지고, 이곳에서 1톤 트력을 통해 전국 보건소 등으로 전달된다. 

안 대표는 "백신의 출고부터 접종까지 전 과정의 온도를 모니터링하게 된다. 5톤 냉장트럭과 1톤 트럭에 온도 센서를 달고, 백신 담은 박스에도 각각 온도 센서를 달아 이중으로 온도가 측정되도록 했다. 적정 온도에서 이탈이 되는 백신은 접종을 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romeo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