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확진자 접촉 권덕철 복지부 장관, 내달 9일까지 자가격리2021-01-27 11:50:00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분류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고, 내달 9일까지 자가격리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전날 복지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역학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권 장관은 사무실로 복귀하던 중 세종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어제 저녁에 음성판정을 받았다. 26일 22시경 자가격리 통지서를 정식으로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격리 기간은 내달 9일 낮 12시까지다”라고 전했다.

권 장관을 포함한 밀접접촉자는 1차 역학조사에서 13명으로 분류돼 동일하게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며, 일반 접촉자로 분류된 14명에 대해서 선제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손 대변인은 “검사결과가 다 나오지는 않았지만, 현재까지 나온 접촉자들 중에 양성은 없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지만, 확진이 확산될 가능성이 있어 확진 판정을 받은 보건복지부 5층과 중수본이 위치한 7층 근무자를 중심으로 교대로 선제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또 해당 직원과 접촉력이 있는 직원에 대해서도 별도로 조사하며 검사와 재택근무 실시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권 장관이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업무에는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변인은 “권 장관의 향후 일정과 관련해 자가격리에 들어갔지만 양성일 1차관을 중심으로 업무에 지장 없이 복지부 업무와 중수본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며 “중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현재 비대면 시스템을 이용해서 화상회의나 화상·영상 공유시스템 등을 통해서 주요 보고를 하면서 업무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