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전국민 코로나 자가진단?…"정확도 떨어져 사실상 어렵다"2020-11-26 15:58:00

24일 서울 광진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겨울을 앞두고 천막형 임시대기소가 설치돼 있다. 구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함에 따라 겨울철 선별진료소에서 대기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임기대기소를 설치하고 난방시설을 구비했다. 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방역당국이 자가진단키트를 활용한 전국민 코로나19 진단검사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밝혔다. 자가진단 방식은 코로나19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만으로는 모든 확진자를 다 검사할 수 없을 때의 대안으로 제시돼 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제안되고 있는 자가진단 방법은 신속항원검사를 통한 것이라고 알고 있다. 현재 자가진단을 하려면 몇 가지 문제가 있는데, 첫 번째 정확히 검체 채취를 할 수 있다는 보장이 있어야 하고, 두 번째로는 제도적으로 의료법이나 약사법에 합리적으로 부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우선, 이 방식은 빠른 시간 내에 검사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져서 위양성과 위음성의 가능성이 높다. 또 우리나라는 항원검사든 PCR검사든 모두 전문의료인이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해야 한다"며 "현재 자가진단키트를 사용하는 국가들은 확진자 발생률이 너무 높아서 의료인에 의한 검사 채취가 불가능하거나, 우리나라처럼 검사 인프라가 단단하지 못한 곳들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사 접근성 차원에서는 매우 매력적이지만 이런 점들 때문에 전국민 검사를 일시적으로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본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항원진단키트 사용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분명히 나누어져 있다"며 "다만 우리나라 상황과 역학적인 특성을 판단하고 어떤 사회적 또는 법률적 제약점들을 같이 검토해 의견을 수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