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단체행동 중단'은 국시 보겠단 뜻?…"의대생 의도 짐작하기엔 한계"2020-09-16 15:15:00

의사 국가시험 전날이던 지난 7일 오후 서울 자양동 한국보건의료원국가시험원 실기시험장.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정부가 의도를 짐작해서 국가시험 응시 추가 기회를 검토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오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의대생들이 동맹휴학, 국시 거부 등의 단체행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을 국시 추가 응시 요청으로 봐야한다는 일부 의과대학 교수들의 주장에 대한 답변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안타까운 사례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은 염려가 되지만, (재응시 기회는 없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 변경을 검토할 상황은 아직은 아니다"라면서 "의대생들의 명확한 의사표시가 없는 상태인데 정부가 의도를 짐작해서 국시 응시 추가기회를 검토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suin92710@kukinews.com